창작자를 위한 창작워크숍 공모
상태바
창작자를 위한 창작워크숍 공모
  • 종로마을 N
  • 승인 2021.12.1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월)~24(금), 전통예술 분야 창작자 능력 계발을 위한 창작워크숍 공모
창작활동을 고민하는 39세 이하 전통예술인 5명 선정, 각 100만원 지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창작에 대해 고민하는 젊은 창작자들의 예술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창작자를 위한 창작워크숍’ 공모 접수를 12월 20일(월)부터 12월 24일(금)까지 진행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문화공간활용 전통공연’ 사업을 통해 문화공간과 융합한 다양한 전통창작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공모는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공연예술 생태계에 맞는 새로운 지원책 모색을 위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코로나19 이후 공연예술계는 영상 제작과 같은 다양한 융합 작업이 펼쳐지고 있지만 이러한 경험은 일부 예술가들에게 제한돼 예술가들의 경험 격차가 확대되고 있다. 이번 공모는 양극화 현상이 예술계 안에 고착되지 않기 위한 새로운 대안 모색과 지속가능성 확대를 위한 첫걸음이다.

이번 워크숍은 ‘만남과 헤어짐’이라는 큰 주제 안에서 ‘창작의 개념’과 ‘창작 방법론’, ‘질문들’, ‘발표회’, ‘설계도 제작’으로 구성된다. ‘창작의 개념’은 한국예술종합학교 강사 손혜리의 ‘생각의 발견’으로 시작한다. ‘스탠포드 디스쿨’의 기상천외한 창의력 프로젝트를 다룬 저서 ‘인지니어스’ 및 뇌과학자와 예술가가 함께 밝혀낸 인간 창의성의 비밀을 다룬 저서 ‘창조하는 뇌’에서 주목하는 창작의 개념을 주제로, 갇혀있던 생각들을 일깨우는 ‘발견’을 경험하고 촉진한다.

‘창작 방법론’ 워크숍 ‘몸 talk’는 창작자들의 신체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표현 방식을 확장하는 시간으로, 현재 전통무용 분야에서 가장 활발히 창작하는 99아트컴퍼니의 장혜림 안무가가 몸으로 하는 창작 방법을 제시한다. 두 번째 ‘창작 방법론’ 워크숍 ‘해석에서 만난 창작’은 파리를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하며 최근 주목받고 있는 임선경 연출이 맡았다. 영감이 떠오르지 않을 때에도 구체적인 소재를 정해 창작으로 발전시키는 방법을 훈련하고 타 장르 예술가들과 소통하는 방법을 찾아본다.

마지막 프로그램은 작품의 주제와 표현 방식을 찾아가는 ‘창작을 위한 질문들’이다. 동시대 창작자들의 관심사나 창작 방식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건강한 비평을 경험한다. 다양한 거리극과 컨템포러리 서커스에서 작가와 드라마터그로 활동하는 채민이 창작자들과 만난다. 창작워크숍은 ‘발표회’와 ‘공연 설계도’ 제출을 통해 마무리된다.

지원 가능한 대상자는 만 39세 이하의 전통예술 분야(기악·성악·무용) 개인 예술가이며, 본인이 직접 창작활동에 참여한 이력이 있다면 신청할 수 있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예술가에게는 △창작워크숍 활동비 각 100만원을 지원하며, △워크숍 결과물에 따라 연속 지원자로 선정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창작자를 위한 창작워크숍’ 공모 관련 상세 정보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