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화, 그 환한 자리
상태바
수선화, 그 환한 자리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1.07.0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수선화, 그 환한 자리

                                     고재종

 

거기 뜨락 전체가 문득

네 서늘한 긴장 위에 놓인다

아직 맵찬 바람이 하르르 멎고

거기 시간이 잠깐 정지한다

저토록 파리한 줄기 사이로

저토록 샛노란 꽃을 밀어올리다니

네 오롯한 호흡 앞에서

이젠 나도 모르게 환해진다

거기 문득 네가 있음으로

세상 하나가 엄정해지는 시간

네 서늘한 기운을 느낀 죄로

나는 조금만 더 높아야겠다

 

사진제공: 박원
사진제공: 박승천

 

<사랑의 아포리즘>

생의 기쁨

꽃이 피는 순간, 그것이 사랑의 절정이리라. 그래서 그 고결한 사랑은 ‘샛노란 꽃을 밀어 올리’는 바로 그 순간의 긴장미로 인하여 ‘시간이 잠깐 정지’한 느낌이 들 만큼 엄숙해진다. 그러한 꽃이 피어나는 순간과 같은 사랑의 희열은 나(또는 그대)를 더욱 성숙하게 만든다.

환하게 불을 밝히는 사랑의 등불이다. 가지마다 등불을 매달 때 나무는 생의 기쁨을 만끽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