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에게 별 하나 주고 싶다
상태바
나는 너에게 별 하나 주고 싶다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1.06.1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나는 너에게 별 하나 주고 싶다

                                            김창완

 

나는 너에게 별 하나 주고 싶다

서해 노을 속에 우리 둘의 집을 짓고

맨 먼저 찾아오는 그 별 너에게 주고 싶다

그대 썰물 되어 멀리 가 버리거나

밀물 되어 가슴 가득 차오르거나

홑섬으로 오롯이 하냥 그 자리

건너오라 건너오라 너를 부르며

새벽까지 기다리다 맨 나중 사라지는

그 별 하나를 너에게 주고 싶다

 

 

<사랑의 아포리즘>

사랑은 주는 것이다

밤하늘의 무수한 별 중에서 오직 그대와 눈을 마주치는 ‘별 하나’가 있다. 몇십만 광년을 달려와 하나의 존재로 그대 앞에 빛나는 별빛처럼, 사랑은 무수한 사람 중에서 수천 년 동안의 기다림 끝에 비로소 만나는 것이다.

-사랑은 의미 있는 하나의 빛과 만나는 것이고, 그 빛의 존재 가치는 상대에게 그 의미를 주는 행위에서 비롯된다. 즉, 사랑은 주는 것에 다름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