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살리는 '종로사랑상품권' 발행
상태바
소상공인 살리는 '종로사랑상품권' 발행
  • 종로마을 N
  • 승인 2021.02.1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의 결제수수료 경감하고, 소비자들에게 할인 혜택
제로페이 사용하는 김영종구청장

 

종로구가 지난해에 이어 설날을 앞둔 2월초 종로사랑상품권 150억 원을 발행하였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없애고, 소비자들에게 할인 혜택을 부여해 지역경제를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다.
 
1인당 월 70만원까지 구매 가능하고 보유한도는 200만원이다. 구매일로부터 최대 5년까지 사용 가능하다. ▲1만원권 ▲5만원권 ▲10만원권 세 가지 모바일 형태로 발행되었으며, 대형마트나 백화점 등을 제외한 관내 제로페이 가맹점 약 12,800개소에서 이용할 수있다.
 
10% 저렴한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는데다 연말정산 소득공제 30% 혜택도 받아볼 수 있다.

비플제로페이, 체크페이, 머니트리, 핀트, 페이코, 티머니페이, 슬배생, 제로페이, 유비페이, 핀크, 신한 쏠(SOL), 농협, 부산은행, 대구은행, 경남은행, 전북은행, 광주은행 등 총 17개 모바일 앱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한편 종로사랑상품권은 지난해 1월 200억 원, 9월 50억 원을 발행하고 총 250억 원 모두가 완판 기록을 세우며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끌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비접촉 결제방식을 취하고 있으며, QR 화면만 문자 등으로 받으면 결제가 가능해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언택트 비용지급 방법으로 각광받고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종로사랑상품권은 관내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고 매출증대를 지원하려는 목적으로 지난해 처음 발행하게 되었다. 주머니가 가벼운 서민들에게 할인 및 소득공제 혜택을 부여해 착한 소비를 이끌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보탬이 되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