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10개 한옥, ‘2020 서울우수한옥’으로 인증
상태바
종로구 10개 한옥, ‘2020 서울우수한옥’으로 인증
  • 변자형 기자
  • 승인 2020.11.3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서울우수한옥 12개소 인증·발표

서울시는 제5회 서울우수한옥 인증 심사 결과, 12개소를 ‘2020 서울우수한옥’으로 인증 완료한다고 30일(월) 밝혔다.

「서울우수한옥 인증제」는 서울한옥 고유의 가치를 계승·발전시켜 우수한 한옥 건축 환경을 조성하고 한옥의 대중화에 이바지하고자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에 대해 인증서 및 인증표식을 수여하고, 매년 한 차례씩 한옥 전문가 정기점검을 실시하여 필요한 경우 시에서 직접 소규모 수선 조치(1년 최대 350만원 범위 내)를 해주고 있다.

한옥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서류심사, 현장심사, 최종심사를 통해 전통의 모습을 간직하면서도 일상생활공간으로 변화·발전한 면모를 보여주는 북촌과 서촌, 삼청동 등 종로구 10가옥, 은평구 은평한옥마을 2가옥을 ‘2020 서울우수한옥’으로 선정했다.
건립 당시 기존 한옥의 기본 틀을 유지하면서 대수선 또는 수선한 1층 한옥이 10가옥으로 다수이며, 2층 2가옥은 신축이다.

 

①궁궐주변 전형적인 사대부가의 잘 보존된 조선한옥의 역사성을 가진 경운동 한옥 ‘시은재’  ②좁은 대지 여건을 극복하고 공간의 유기적 연결성과 부재의 규격 등 한옥의 정서를 담은 통의동 한옥 ‘태주헌’ ③1950년대 서울한옥의 좋은 사례로서 외부형태는 물론 후정이 특히 돋보이는 평창동 한옥 ‘평산재’ ④정교하게 구성된 목구조를 지니며 내·외부 한옥다움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은평한옥마을 ‘담서재’ (사진=서울시 제공)
①궁궐주변 전형적인 사대부가의 잘 보존된 조선한옥의 역사성을 가진 경운동 한옥 ‘시은재’  ②좁은 대지 여건을 극복하고 공간의 유기적 연결성과 부재의 규격 등 한옥의 정서를 담은 통의동 한옥 ‘태주헌’  ③1950년대 서울한옥의 좋은 사례로서 외부형태는 물론 후정이 특히 돋보이는 평창동 한옥 ‘평산재’  ④정교하게 구성된 목구조를 지니며 내·외부 한옥다움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은평한옥마을 ‘담서재’ (사진=서울시 제공)

 

심사위원회에는 △김종헌(배재대학교 교수) △류성룡(고려대학교 교수) △한지만(명지대학교 교수) △김상임(문화재수리협회 회장) △고주환(문화재수리기술자협회 회장) △김동연(대한건축사협회 여성위원회 위원장) 전문가가 참여하였다.

고주환 심사위원장은 심사평으로 “서울우수한옥은 외부 가구구조(架構構造)와 창호 등에서 전통한옥의 디테일이 있으며 적정한 마당을 조성하여 활용하는 지혜를 가지며, 우수한옥 인증과정을 통해 전통한옥의 보급확대와 품질확보 및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우수한옥 12개소에 대한 사진집 제작 등을 통해 우수한 한옥 건축사례를 알리고, 설계 및 건축 공정에 참여한 우수한옥 참여한옥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여, 한옥 및 참여한옥인에 대해 홍보할 계획이다.

2020 서울우수한옥 12개소
△가회동한옥1 △가회동한옥2 △경운동 시은재 △계동 은존당 △계동 청원산방 △옥인동 난호재 △체부동한옥1 △체부동한옥2 △통의동 태주헌 △평창동 평산재(이상 종로구 10가옥) △은평한옥마을 담서재 △은평한옥마을 삼락재(이상 은평한옥마을 2가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