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매듭의 아름다움에 빠지다
상태바
전통 매듭의 아름다움에 빠지다
  • 종로마을 N
  • 승인 2020.10.3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계원에서 10월 27일부터 11월 8일까지

 

종로구는 10월 27일(화)부터 11월 8일(일)까지 전통문화공간 무계원(창의문로5가길 2)에서 ‘한국의 美(미)’ 11번째 전시 「매듭과 기원」 을 개최한다.
 
종로구와 종로문화재단이 민족 고유의 전통 예술인 매듭을 널리 알리고 보존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전시는 김은영전승매듭연구회 초대전으로,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3호 매듭장 김은영, 노미자 선생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김은영, 노미자 선생의 주요 작품인 ‘인로왕 보살번 매듭’, ‘불연’ 외에도 매듭장 이수자 35명의 작품 70여 점을 전시하며, 노미자 선생의 ‘매듭의 역사’를 주제로 한 특강과 매듭 목걸이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특강과 체험 프로그램은 10월 31일(토)과 11월 7일(토) 오후 2시에 진행되고, 회차별 1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수강료는 5,000원이며, 성인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은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www.jfac.or.kr)에서 신청하거나 무계원(02-379-7131~2) 또는 종로문화재단(070-4600-5719)으로 전화신청하면 된다. 전시 관람은 별도 접수 없이 무료로 가능하다.
 
매듭은 민속 공예의 한 분야로 예로부터 궁중예식, 실내장식, 국악기 장식, 노리개 등 생활 전반에 걸쳐 장식으로 애용되었다. 전통매듭은 평면적인 무늬를 본떠 입체적으로 표현하는 특징을 가지며 매화 매듭, 나비 매듭, 국화 매듭 등이 있다.
 
무계원 기획전시 「매듭과 기원」 은 오는 11월 8일까지 열리고,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오후 1시부터 5시까지는 전문가의 작품 해설이 진행되어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는다.
 
김영종 구청장은 “매듭에는 선조들의 슬기와 창조성, 예술성이 담겨 있다. 우리 민족의 격조 높았던 생활과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는 전통매듭 작품 전시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