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
상태바
《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
  • 정숙연 기자
  • 승인 2020.10.10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혜규 예술세계 조망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전을 929일부터 2021228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한다.

 

양해규 작가
양혜규 작가

 

동시대 세계 미술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중 하나로 평가되는 양혜규(1971~)90년대 중반부터 서울과 베를린을 기반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는 일상, 산업, 유사-민속적 성격을 갖는 다채로운 재료를 통해 서사와 추상의 관계성, 가사성(domesticity), 이주, 경계 등과 같은 주제를 다뤄왔다. 인물과 사건, 현상을 포함하는 작가의 방대한 문화적 참조물(reference)들은 복합적인 조각과 대형 설치 작품을 통해 매력적인 조형 언어로 귀결된다.

양혜규는 베니스 비엔날레, 카셀 도큐멘타 13 등 저명한 국제 미술행사에 소개되었으며, 파리 퐁피두센터, 뉴욕 현대미술관, 런던 테이트 모던 등 권위 있는 미술기관에서 초대전을 개최한 바 있다. 또한 세계 여러 유수 기관에서 양혜규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그는 2018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독일의 볼프강 한 미술상(Wolfgang Hahn Prize)을 수상했으며, 현재 모교인 프랑크푸르트 슈테델슐레 순수미술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전에서 작가는 현실의 추상성'이라는 화두로 또 다른 도약을 시도한다. 생명 유지의 필수 요소인 산소(공기)와 물은 자연 상태에서는 물리적 현실이지만 인간이 고안한 화학기호에서는 ‘O2 ’,‘H2O’와 같이 특정하게 추상화된다. 전시명에 사용된 O2 & H2O는 인간이 감각하는 경험의 추상적 성질을 미술 언어로 추적해온 작가의 관심사로부터 발현되었다.O2 & H2O는 과학적 사실계, 그 사실을 오롯이 인지할 수 없는 경험과 감각을 포함한 지각계, 기후, 재난 등 점차 극단으로 치닫는 현상계를 총체적으로 사유하기 위한 화두이다.

 

소리나는 가물(2020)
소리나는 가물(2020)

 

O2 & H2O는 우리의 현실만큼 혼종(混種)적인 전시이다. 양혜규는 다양한 사회-문화권에서 형성된 지식, 관습, 현상을 초월적인 시공간에서 환상적인' 시각 언어로 구사하면서, 방울과 인조 짚을 사용한 <소리 나는 가물家物><중간 유형> 등의 조각 작품 군을 생성했다. 형태적으로 생명체와 기계, 사물과 인간 사이 어느 지점을 가리키는 양혜규의 조각-존재는 설화적 기괴함과 친근함 마저 자아낸다.‘전시 속 전시'로 마련된 목우공방의 108 나무 숟가락은 작가의 지인 김우희 목수의 글과 숟가락을 전시하며 일상, 지역, 공동체, 공예적 수행성 등의 의미를 오늘날에 비추어 본다.

 

목우공방- 나무 숟가락
목우공방- 나무 숟가락

 

서울박스와 5전시실에 걸쳐 조성된 전시 환경은 민감한 접촉과 움직임을 유도한다. 통로-벽체, 문손잡이, 블라인드와 같은 일상적 요소들은 특정한 방식으로 배열 또는 적층되어 일종의 성좌를 그린다. 서울박스에 설치된 높이 10m에 달하는 블라인드 조각 <침묵의 저장고-클릭된 속심>은 비스듬한 블라인드의 물성을 활용하는 작가의 최근 성향을 반영한다. 5전시실에서는 솔 르윗(Sol Lewitt, 1928-2007)의 큐브형 원작을 각각 ‘3배로 축소'하고 ‘21배로 확장'하여 다시금 하나의 커다란 큐브로 완성되는 두 개의 <솔 르윗 뒤집기>를 선보인다.

 

침묵의 저장고-클릭된 속심(2017)
침묵의 저장고-클릭된 속심(2017)

 

전시와 함께 국립현대미술관과 현실문화의 공동출판으로 양혜규의 국내 첫 한국어 선집 공기와 물: 양혜규에 관한 글모음 2001-2020이 출간된다. 지난 20의 작품 활동과 맞물린 다양한 국내·외 미술계 필진들의 글 36편을 선정하여 연대순으로 엮었다. 작가로서 양혜규의 성장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선집 공기와 물은 독자들에게 양혜규의 작품 세계를 보다 깊이 이해하도록 할 것이다.

1023일과 20212월에는 주한독일문화원과의 협업으로 두 차례 라이브 대담이 진행될 예정이다. 정도련 홍콩 M+ 부관장, 일마즈 지비오르(Yilmaz Dziewior) 쾰른 루트비히 미술관 관장, 우테 메타 바우어(Ute Meta Bauer) 싱가포르 NTU현대미술센터 관장, 그리고 사회학자 김홍중(서울대학교 교수)이 참여한다.

전시 연계 공연으로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는 현대음악 그룹 소리퍼커션과 워크 인 프로그레스의 연주가 펼쳐진다. 미학자 양효실, 미술비평가 이진실, 미디어 역사문화연구자 이용우, 물리학자 김상욱의 강연, 작가 김진주, 양혜규의 대담으로 이루어진 <전시를 말하다>가 열린다. 공공프로그램으로는 편지를 매개로 미술관과 공공(public) 간의 관계를 탐구하는 <삼청로 30>, 양혜규 선집 공기와 물을 계기로 한 평론, 디자인, 출판에 관한 좌담회 <책과 미술>이 진행된다. 한편 의류 및 디자인 브랜드와 작가의 협업으로 주요 작품을 일상복과 액세서리로 재해석한 아트 상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를 위해 배우 정우성이 특별 홍보대사를 맡아 오디오 가이드에 재능 기부로 참여했다. 양혜규 작가의 주요 작품을 특유의 진중한 목소리로 설명해준다. 정우성의 오디오 가이드는 국립현대미술관 모바일 앱(App)을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전은 세계를 무대로 활동해 온 양혜규의 첫 국립현대미술관 개인전이라며, “3년 여 간 미술관과 협업해 만든 선집과 그동안의 작품 활동을 아우르는 이번 전시를 통해 국내·외 관람객들이 양혜규의 작품세계를 탐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소리 나는 가물家物>을 보고 있으면 빽빽하게 줄 서 있는 방울들의 소리가 들리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저를 흔들어 주세요라고 말이다. 방울은 침묵을 수행하며 흔들릴 날을 기다리고 있다방울과 빨래건조대의 이 조합은 정말 독창적이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 4개관(서울, 과천, 덕수궁, 청주)929일부터 재개관하며, 미술관 누리집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무료 관람할 수 있다.

<전시안내>

전시명: 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
전시기간: 2020.9.29~2021.2. 28.
전시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