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류
상태바
석류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0.09.07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석류

                       김용호

 

안타까이

기다리다 못해

그리움이 북받쳐 터진

네 가슴 속에

누구를 줄 양으로

그처럼 그처럼

사무친 알알을

감추어 두었더냐

 

<사랑의 아포리즘>

사랑은 고통으로 여물어…

사랑은 ‘그리움이 북받쳐 터진’ 석류처럼 자신의 가슴에 상처 자국을 낸 채 여물어간다. 그냥 온전한 아름다움으로 여물지 못하고, 사무치는 마음에 몸이 터져 아픈 가슴 쓸어안으며 익어간다.

-고통 없이 여무는 열매가 없는 것처럼, 이 세상의 그 어떤 사랑도 아픔 없이 결코 성숙해지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