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 700여 가구에 '가스 차단기' 설치
상태바
저소득 700여 가구에 '가스 차단기' 설치
  • 종로마을 N
  • 승인 2022.03.25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차단기 설치 모습(종로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종로구는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 희망하는 모든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취약계층 가스차단기(타이머 콕) 설치 사업'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소방청 발표에 따르면 2020년 발생한 전국 화재사고 가운데 주택가 발생이 전체의 28%를 차지한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 중 16%가 음식물을 조리하다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구는 주거환경이 열악한 이들을 최우선으로 이번 사업을 실시했다.

가스차단기(타이머 콕)는 중간 밸브에 설치해 사전 설정한 시간이 되면 자동으로 가스를 차단해주는 안전장치로, 가스레인지 등을 사용한 뒤 끄지 않아 발생하는 화재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 가능하다.

이를 위해 구는 관내 모든 복지 대상자에 해당하는 5198가구에게 일일이 전화, 방문 등의 방법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이후 가스 차단기를 이미 갖추고 있는 가정을 제외한 총 704가구에 설치를 진행했다.

설치를 위한 가정 방문 시에는 가스 시설 안전점검을 병행했을 뿐 아니라 노후배관 등을 꼼꼼히 정비해주고 사용법 교육도 진행했다.

100가구를 표본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민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외출할 때 가스 잠금여부 불안이 해소됐다", "노인을 위한 좋은 정책이다" 등 반응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