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5가 노점들, 실명제 거리가게로 탈바꿈
상태바
종로5가 노점들, 실명제 거리가게로 탈바꿈
  • 종로마을 N
  • 승인 2022.01.0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가 올해 8월부터 추진해 온 「종로5가 청계천 거리가게 특별정비」를 이달 마무리 짓고 이 일대 보행환경과 도시미관을 크게 개선하였다.
 
대상 지역은 광장시장 동문 건너편 종로5가역 6번 출구에서부터 청계5가에 이르는 약 100m 구간이다. 규격화되지 않은 다수의 거리가게가 오랜 시간 난립해 시민 통행에 불편함을 주던 곳으로 꼽힌다.
 
이에 구는 시민들에게 안전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 영세 거리가게 영업자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고심한 끝에 이번 사업을 실시하게 됐다.
 
도시미관을 저해하던 대상지 내 12개 노점 판매대는 철거하였으며 서울시 예산을 투입해 규격, 천막, 간판 등을 통일한 판매대(고정형 7대, 간이형 5대)를 새로 제작하였다.
 
디자인은 지역과 조화를 이루면서도 밝고 세련된 느낌을 주는데 초점을 맞췄으며 유효 보도폭 확보를 위해 지하철역 입구나 횡단보도, 버스정류장으로부터 최대한 거리를 유지하여 배치하였다.
 
이처럼 완성된 각각의 판매 공간은 2022년 ‘거리가게 실명제’를 도입해 임대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도로점용허가, 판매대 대부 계약을 매년 갱신함으로써 거리가게를 제도권 안에 편입시키는 관리정책으로 전매·전대와 같은 문제점은 예방하고 향후 세수 확보는 물론 거리가게의 자연스러운 감소까지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 설치한 판매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