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드세요? 그러면 감사를 표현해 보세요
상태바
힘드세요? 그러면 감사를 표현해 보세요
  • 예현숙 박사
  • 승인 2022.01.0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담심리치료사 예현숙 박사

 

 

지난번 글에서 친밀감이 잘 안 되는 사람에 대해서 나누었다. 어쩌면 그 글을 읽고 더 고민에 빠진 사람들도 있을지 모르겠다. 누군가 가까워지는 게 불편해서 일정한 거릴 두며 지내는 사람들이 그럴 것이다.

적당한 거리를 두고 지내는 것이 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왜 그럴까? 마음을 주었다가 심하게 상처를 경험한 사람들이 그럴 수 있다. 또는 마음을 나눌 줄 몰라서 그러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사실 많은 경우 마음을 나누는 데 아주 서툴다. 대개 어려서 마음을 나눈 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웬만해서는 따듯한 말이나 공감할 줄 몰라 친밀감을 형성하기 어렵다.

 

속을 나눌 사람이 없다고요?

그러나 그들 또한 누구보다도 따듯함, 관심을 간절히 원한다. 단지 마음 표현에 서툴거나 잘못하다 보니 상대로부터 받는 불평도 많고, 상대에 대한 불평도 많아지게 될 뿐이다. 이런 사람들도 사회생활은 성공적으로 잘할 수 있다. 단지 속을 나눌 친한 사람을 만들지 못하거나 부부간에 문제가 있을 소지가 많다. 이들은 자신의 감정과 마음을 잘 알고 표현하는 데 서툴다 보니 짜증이 나는 상황이 생기면 화를 불쑥 내는 특징을 보인다. 그 결과 불편함, 짜증과 같은 부정적인 에너지에 휩싸이기 쉽다.

이를 구제할 한가지 강력한 팁이 있다. 감사함을 찾아 구체적으로 표현해 보는 것이다. 곰곰이 생각해보면 갈등상태 속에서도 배우자에게 고마운 일은 꼭 있기 마련이다. 찾은 내용을 혼자 생각하고 끝내는 것이 아니라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갈등 중에 있는 사람들에게 상대에게 고마운 게 무엇이 있냐고 물으면 사실 고마운 게 많단다. 그저 불만들이 고마움을 덮어버린 상태이기 때문에 잘 보지도 못하고, 보여도 표현하기 싫을 뿐이다. 당장 미워죽겠는데 무슨 고마움을 표현하랴? 아니다. 고마움을 표시하게 되면 새로운 긍정적인 에너지가 찾아오는 걸 느끼게 될 것이다.

 

현관 신발 정리로 갈등을 풀어낸 부부

감사는 마음을 여는 신비한 힘이 있다. 한 부부의 실례를 소개한다. 이 부부는 갈등의 골이 깊어서 도저히 풀리지 않을 거 같은 관계였다. 그렇지만 화해를 간절히 원하는 마음은 같았다. 아내를 매사에 불만스러워했던 남편이 아내에게 고마움을 표시한 말이다. “나는 당신이 지난주에 몇 번이나 현관의 신발을 잘 정리해 놓은 걸 보고 고마웠어.” “그것이 왜 고마웠냐 하면 당신이 무기력하게 있지 않고, 신발을 잘 정리해 놓았기 때문이야.” “당신이 신발 정리를 잘해 놓은 것을 보고서 내 마음이 흐뭇해지고 편안해졌어.”

“내 부모님이 늘 정리를 못 해서 불만이었는데 당신이 정리를 해주니까 보기에 좋았어.” 남편의 칭찬이 끝난 후 부인 역시 지난주 남편이 집에 일찍 와서 아이들을 돌봐주어서 고맙다고 표현했다. 고마운 이유는 퇴근 후 자기도 힘들 텐데 돌봐준 게 고맙다고 했다. 심지어 남편이 기다려지고 보고 싶다는 표현도 했다. 평소에 그 부인은 남편 없이 혼자 있는 게 편하다고 말했던 사람이었다.

 

감사를 표현하는 요령

눈치를 챘는지 모르겠지만, 감사를 표현하는 데에는 요령이 있다.

첫째, 고마운 ‘내용’을 말한다.

둘째, 고마운 ‘이유’를 말한다.

세 번째, 고마울 때의 마음 상태가 어떠했는지 ‘마음’을 꼭 표현한다.

마지막으로 이전에 경험한 것과 비교해서 현재의 느낌을 나누면 더 깊게 마음이 연결된다.

이 부부는 오랜 갈등 중에 있는 자신들이 고마움을 나눌 수 있음에 놀라워했다. 나를 싫어한다고만 생각했던 배우자의 입을 통해 고마움을 듣는 것은 딱딱해진 마음이 말랑말랑해지는 일이다. 이처럼 감사는 마음을 열어주고, 친밀감을 높여준다. 감사를 억지로라도 표현해야 하는 이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