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소녀상' 앞 긴장 고조
상태바
'평화의 소녀상' 앞 긴장 고조
  • 종로마을 N
  • 승인 2021.11.0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2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서 집회를 진행 중인 자유연대 회원들. 2020.5.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지침에 따라 집회가 확대 허용된 가운데 평화의 소녀상을 사이에 둔 정의기억연대과 보수단체의 갈등이 재점화되고 있다. 보수단체가 맞불집회에 이어 정례 수요시위 장소를 또다시 빼앗으면서 현장 충돌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2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정의연은 3일 낮 12시 완화된 방역지침에 따라 정례 수요시위 현장 집회를 재개한다. 그러나 그 장소는 평화의 소녀상이 놓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이 아닌 10m가량 떨어진 연합뉴스 앞이 될 예정이다.

정의연은 오는 10일과 17일, 24일, 12월1일에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수요시위를 열지 못할 전망이다. 1992년부터 29년간 이어진 정의연의 수요시위가 소녀상 앞에서 열리지 못한 건 지난해 6월24일과 7월1일 이후 16개월 만이다.

이는 보수단체인 자유연대가 먼저 집회 신고를 하며 장소를 선점한 데 따른 것이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집시법)에 따르면 집회 신고를 위해 주최 측은 720시간(30일) 전부터 48시간(2일) 전까지 관할 경찰서에 신고해야 한다. 순위는 선착순으로 부여된다.

자유연대 측은 "장소를 선점하기 위해 종로경찰서 집회 신고 장소에서 밤을 새워 대기했다"며 "12월1일까지 1순위로 신고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자유연대는 지난해 5월 말 윤미향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현 무소속) 의원의 정의연 후원금 횡령 및 회계 부정 의혹이 제기된 이후 장소 선점을 시도해 왔다. 지난해 6월24일과 7월1일도 자유연대가 집회를 가장 먼저 신고하며 정의연이 후순위로 밀려났다.

경찰은 3일 소녀상을 기점으로 왼쪽에는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오른쪽에는 정의연과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반일행동) 등 연대단체가 집회를 열 수 있도록 사전 조치해 양측의 충돌을 최대한 방지할 계획이다.

종로구청은 소녀상에 대한 시설 보호 요청을 접수할 예정으로, 소녀상으로부터 일정 거리 내 접근을 제한하는 펜스 등이 설치될 전망이다.

정의연은 11월 집회를 연합뉴스 앞에서 진행할 계획이지만, 12월1일 또 다른 보수단체인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이 연합뉴스 앞까지 선점한 것을 놓고 대책을 논의 중이다.

지난해와 달리 집회 1순위 신고를 위한 밤샘 대기는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에는 대학생 단체인 평화나비네트워크가 '수요시위 지키기 24시간 대학생 행동'을 통해 경찰서 밤샘 대기를 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정의연 관계자는 "장소 선점 경쟁이 수요시위 정신에 부합하는 것인지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있다"며 "인력 부족 등 현실적으로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