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른 날
상태바
푸르른 날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1.07.2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푸르른 날

                        서정주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저기 저기 저, 가을 꽃 자리

초록이 지쳐 단풍 드는데

눈이 나리면 어이하리야

봄이 또 오면 어이하리야

내가 죽고서 네가 산다면!

네가 죽고서 내가 산다면?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사랑의 아포리즘>

마음의 그윽함

인생에서 ‘푸르른 날’이 과연 며칠이나 될까. 그것도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을 기억하기란 그리 쉽지 않다. 정말 그런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한 적이 있을까. ‘초록이 지쳐 단풍이 드는’ 것처럼 그리움이 사무쳐 마음에 푸르른 멍이 든다.

푸르른 하늘은 깊고 그윽하다. 그리고 그리움은 마음의 그윽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