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안전 확인 앱 '서울 살피미'
상태바
취약계층 안전 확인 앱 '서울 살피미'
  • 종로마을 N
  • 승인 2021.07.1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취약계층 안전여부 확인하기 위해 스마트 복지케어시스템 시행
서울 살피미

 

종로구는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주민 고독사 예방에 기여하고, 취약계층 안전여부를 확인하고자 이달부터 스마트 복지 케어시스템 「서울 살피미 앱」 사업을 추진한다.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급증한 1인 가구와 취약계층 주민의 사회적 안전망을 확충하고, 감염 확산의 걱정 없는 비대면 안부확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대상은 안전 확인이 수시로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홀몸 어르신, 중장년 1인가구 등 주민 402명이다.
 
운영 절차는 동 복지플래너가 대상자 가정을 직접 방문해 핸드폰에 앱을 설치한 뒤 상담을 통해 지정시간, 방해금지시간 등을 설정한다. 위험신호를 수신할 보호자에 대한 정보도 함께 파악한다.
 
이로써 대상자가 ‘서울 살피미 앱’ 설치 후 지정시간 동안 핸드폰 사용이 없으면 보호자 또는 동주민센터 담당자에게 위험신호 문자가 전송된다. 위험신호를 감지하면 보호자 및 담당자는 전화, 방문 등의 긴급 출동 조치를 취하게 된다. 또 상황에 따라 소방서, 경찰서 등과 협력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연계해준다.
 
현재 종로구 17개동 복지대상자 총 6,700여 가구 중 1인 가구는 약 3,540가구를 차지한다. 이는 전체 복지대상자 52.5%에 해당하는 비율이다. 이중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60대, 70대, 50대 순으로 특히 60대 이상이 전체의 71.2%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관내 복지대상자 1인 가구는 주로 쪽방, 고시원, 여관 등에서 생활하는 50~60대 이상에 속해, 구는 고독사 위험이 높은 중장년 1인 가구를 중점 대상으로 삼고 이번 사업을 실시하게 됐다.
 
한편 이밖에도 종로구는 지난달 고독사 예방 안내문 「함께 사는 세상」을 제작하여 주민들이 상시 이용하는 편의점 및 마트와 고시원, 여관, 부동산중개업소 등에 배포한 바 있다. 홀로 어려움을 견디고 있는 사회적 고립·위기 가구에 대한 이웃들의 관심을 높여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을 사전에 발굴하기 위해서다.
 
안내문에는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찾기 위한 체크리스트 12가지 항목 ▲우편함이나 집앞에 전단지, 홍보물, 우편물이 쌓여있다 ▲현관, 현관주변, 문손잡이 등에 먼지가 쌓여있다 ▲밖에 나오지 않고 배달음식, 식료품 등으로 식사를 해결한다 ▲쓰레기에 술병이 많이 보인다 등이 제시돼 있다. 두 개 이상 해당 시 전단지 하단에 기재된 동 주민센터 대표전화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