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눈부신 슬픔
상태바
차라리 눈부신 슬픔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1.06.2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차라리 눈부신 슬픔

                                 이수익

 

신(神)은

이 아름다운 며칠을

우리에게 주셨다

생애의 절정을 온몸으로 태우며

떨기떨기 피어오른 하얀 목련

꽃잎들, 차라리 눈부신 슬픔으로 밀려드는

봄날!

나머지 길고 지루한 날들 열려 있어

이 황홀한 재앙의 시간도

차츰 잊으리.

 

<사랑의 아포리즘>

꽃이 피어나는 순간

사랑은 ‘생애의 절정을 온몸으로 태우’는 꽃잎이 열리는 순간에 불과하다. 꽃은 땅과 하늘이 만나는 떨림의 긴장미다. 그것은 ‘차라리 눈부신 슬픔’이기도 하다. 그 절정의 순간이 불과 ‘아름다운 며칠’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사람은 꽃이 피어나는 순간의 떨림을 가슴으로 느낀다. 하늘과 땅의 조우가 꽃으로 표현되듯이, 남녀 간의 만남은 사랑으로 확인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