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박물관, 「도성 제1의 다리, 광통교」 기획전시
상태바
청계천박물관, 「도성 제1의 다리, 광통교」 기획전시
  • 변자형 기자
  • 승인 2021.06.1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통교와 주변 도시공간 변화를 보여주는 시대별 대표유물 전시

서울역사박물관(관장 배현숙)의 분관 청계천박물관은 조선시대 도성 내 제1의 다리였던 광통교 주변 도시공간 변화와 도성 사람들의 삶을 조명한 <도성 제1의 다리, 광통교> 기획전을 11월7일(일)까지 운영한다. 

광통교(廣通橋)는 광통방에 위치하고 있어 붙여진 이름으로 조선 초 태종대 석교(石橋)로 개축되었으며, 오늘날의 광화문―종로―숭례문을 잇는 도성 내 제1의 다리였다. 다리의 폭도 15m에 달하여 다리의 중요성을 말해 주며, 구 정릉(貞陵)의 병풍석 등 석물을 사용하여 작품성도 굉장히 높다. 아울러 일반 다리와 달리 난간까지 갖춰 완전하게 격식을 갖춘 다리였다.

당시 도성의 중심지인 종로 주변은 시전을 중심으로 많은 상점과 주점이 위치하여 늘 많은 사람들이 왕래하였고, 매년 도성 사람들이 다리밟기와 같은 민속놀이를 즐기기 위해 찾는 명소였다. 일제강점기의 훼손과 1958년 복개를 거쳐 2005년 설계 및 복원과정을 통해 그 모습을 보게 되었다.

이번 전시는 「어제준천제명첩(御製濬川題名帖)」, 「어제준천명병소서(御製濬川銘幷小序)」, 「경도잡지(京都雜誌)」 등 문헌자료와 「한양도」 등 시대별 지도, 회화자료, 근대 사진자료, 발굴유물, 복원사업 관련 문서, 보고서, 도면 등 총 80여점의 전시자료를 통해 광통교를 중심으로 도시공간의 변화 및 도성 사람들의 삶의 모습과 조선 시대부터 2005년 복원된 현재까지 광통교의 모습을 조명한다. 

특히, 18세기 후반 광통교 모습을 보여주는 회화자료인 「가교보월(街橋步月)」과 2003~2005년 발굴조사에서 복원공사까지 과정을 보여주는 영상, 현장에서 직접 작성한 실측 야장과 작업일지, 남측교대 신장석(神將石) 탁본 등 생생한 자료가 핵심 전시물이다.

이번 기획전시와 연계한 전시연계 강좌도 함께 마련됐다. 강좌는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조선 시대부터 현대까지 광통교를 중심으로한 도시공간 변화를 주제로 경기대학교 안창모 교수의 강의와 전시해설로 운영된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화요일에서 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코로나 19로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예약관람을 실시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람문의: ☎02-2286-3410

 

「도성 제1의 다리, 광통교」 전시 홍보 포스터
「도성 제1의 다리, 광통교」 전시 홍보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