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상태바
노래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1.04.2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노래

                                     이시영

 

깊은 산골짜기에 막 얼어붙은 폭포의 숨결

내년 봄이 올 때까지 거기 있어라

다른 입김이 와서 그대를 녹여줄 때까지

 

 

<사랑의 아포리즘>

-사랑은 동력이다

사랑의 입김이 닿기 전까지 그대는 다만 ‘얼어붙은 폭포의 숨결’에 지나지 않았다. 누군가 ‘다른 입김’이 와서 숨결을 녹여줄 때 ‘깊은 산골짜기’에 봄이 오듯 그대 폭포수 같은 사랑을 노래하리라.

-숨결은 들숨과 날숨의 반복 작용이다. 사랑은 그대와 나를 들숨과 날숨으로 숨 쉬게 해주는 동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