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국악하기 좋은 날’ 무료 고궁 음악회 개최
상태바
창덕궁 ‘국악하기 좋은 날’ 무료 고궁 음악회 개최
  • 변자형 기자
  • 승인 2021.04.2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7.~5.16. 창덕궁 선정전 뒤 권역… 평일 1회, 주말 2회씩 공연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우리 전통문화 공연으로 문화생활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고궁음악회 ‘국악하기 좋은 날’을 창덕궁 선정전 뒤 권역에서 개최한다.

4월27일(화)부터 5월16일(일)까지 펼쳐지는 이번 고궁음악회는 평일에는 1일 1회(오후 4시~4시 50분), 주말에는 1일 2회(오후 2시~2시 50분, 오후 4시~4시 50분) 공연한다. 태평무 등 전통예술공연과 대중가요, 재즈 등이 어우러진 다양한 복합 공연을 매일 다른 주제로 만나볼 수 있다.

4월27일부터 5월2일, 5월11일부터 16일은 △국악그룹 피어나 △도란 △조선팝사절단 △더나린 △완전6도가 출연해 번갈아가며 흥겨운 현대국악 공연을 펼친다. 이들 5개 팀은 <국악신드롬>이 사전 공모를 통해 발굴한 국악 신인이다.

궁중문화축전 기간(5.1~5.9) 중에 열리는 ▲5월4일 공연은 재즈와 민요의 기묘한 만남인 이고프로젝트(이희문·고희안)와 조윤성(재즈피아니스트) ▲5월5일은 국악과 발라드의 행복한 동행, 음악공장 노올량과 대중가수 2F(신용재, 김원주) ▲5월6일은 비올라와 반도네온 악기 소리로 따스한 음악을 연주하는 비올리스트 이신규·반도네온 고상지, 판소리 정은혜 ▲5월7일은 신비한 떨림, 깊은 마음 속 울림을 전하는 신촌 블루스의 강허달림 가수와 강은일 해금플러스 ▲5월8일은 트로트와 민요의 흥과 열이 담긴 트롯전국체전 4위 신승태와 경기민요 이수자 채수현의 공연(1부), 불고기 디스코와 국악인 이미리(2부) ▲5월9일은 젊은 두 소리꾼 김준수·고영열의 무대(1부), ‘소리로 만개(滿開)하다’를 주제로 한 이희문×최백호의 무대(2부)가 이어진다.

관람인원은 하루 최대 50명으로 제한되는데, <국악신드롬>은 현장 선착순 무료 관람으로 행사 1시간 전에 사전 번호표를 현장에서 배부할 계획이다.
단, 궁중문화축전 기간에 포함되어 있는 5월4일부터 9일까지의 공연은 ‘네이버 예약’ 서비스로 예약(무료)해야 한다. 네이버 예약과 관련한 사항은 추후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https://www.chf.or.kr)에서 안내할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유튜브 문화유산(https://www.youtube.com/user/koreanheritage) 채널에서도 생중계로 볼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궁능유적본부 누리집(http://royal.cha.go.kr)과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창덕궁 ‘국악하기 좋은 날’ 고궁음악회 (포스터=문화재청)
창덕궁 ‘국악하기 좋은 날’ 고궁음악회 (포스터=문화재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