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연가
상태바
작은 연가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1.04.1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작은 연가

                         박정만

 

사랑이여, 보아라

꽃초롱 하나가 불을 밝힌다.

꽃초롱 하나로 천리 밖까지

너와 나의 사랑 모두 밝히고

해질녘엔 저무는 강가에 와 닿는다.

저녁 어스름 내리는 서쪽으로

流水와 같이 흘러가는 별이 보인다.

우리도 별을 하나 얻어서

꽃초롱 불 밝히듯 눈을 밝힐까.

눈 밝히고 가다가다 밤이 와

우리가 마지막 어둠이 되면

바람도 풀도 땅에 눕고

사랑아, 그러면 저 초롱을 누가 끄리.

 

 

<사랑의 아포리즘>

눈과 눈이 마주칠 때

사랑은 환희로 시작해서 비극으로 끝난다. 인생이 탄생의 축복으로 시작해서 죽음의 비탄으로 종말을 고하듯이. 너와 내가 밝히는 ‘꽃초롱’이란 사랑의 이름도 ‘우리가 마지막 어둠이 되면’ 그 어느 누구도 불러줄 사람이 없다. 다만 어두운 하늘에 ‘유수와 같이 흘러가는 별’만 꽃초롱처럼 빛을 밝힐 뿐이다.

-사랑은 너와 내가 눈을 마주쳐 불을 밝히는 일이다. 눈과 눈이 마주칠 때 그 불은 비로소 서로에게 의미 있는 존재로 떠오른다. 한 순간 밤하늘의 별과 눈을 마주칠 때, 그 별이 의미 있는 빛으로 내게 다가오듯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