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미술 만난 전통 서화의 변화…화가의 글씨, 서가의 그림
상태바
서양미술 만난 전통 서화의 변화…화가의 글씨, 서가의 그림
  • 종로마을 N
  • 승인 2021.03.1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영, 소림도(疏林圖), 87×63cm, 종이에 먹과 수채, 1958, 김종영미술관 소장©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김종영미술관이 개관 20주년을 맞아 서양미술의 영향으로 전통 서화가 어떻게 변모했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화가의 글씨, 서가의 그림'전을 개최한다.

지난 5일 종로구 평창동 김종영미술관에서 개막한 기념전 '화가의 글씨, 서가의 그림'은 오는 4월25일까지 이어진다.

이번 기념전에는 곽인식, 김광업, 김종영, 김환기, 백남준, 이응노, 정규, 중광, 최규명, 한묵, 황창배 작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박춘호 김종영미술관 학예실장은 서예를 기준으로 초대 작가들을 크게 5가지 부류로 나눴다고 밝혔다.

Δ미술가로 특별히 서예에 정진하지는 않은 작가 '김환기, 백남준, 정규' Δ미술가로 서예에 정진한 작가 '곽인식, 김종영, 한묵' Δ동양화가로 서예에 정진한 작가 '이응노, 황창배' Δ화가도 서예가도 아니나 서화에 정진한 작가 '중광' 등이다.

박 학예실장은 "미술가들은 서예를 통해 체득한 미감을 어떻게 '자기화'했으며 서예가들이 어떻게 서예를 '현재화'하고자 했는지 살펴볼 수 있는 전시"라며 "이들은 제도권과 일정한 거리를 두고 자신의 작업 세계를 발전시켜 나갔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종영미술관은 한국추상조각의 선구자 김종영(1915~1982)을 연구하고 기리고자 2002년에 개관했다.

 

 

 

 

 

백남준, Key to the Highway(Rosetta Stone), 86x71cm, Silkscreen and etching on Rives BFK paper, ed. 64, 1995, 개인소장© 뉴스1

 

 

 

이응노, 수중유희, 136x69cm, 종이에 먹, 1964,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뉴스1

 

 

 

중광, 달마(達磨) 살불살조(殺佛殺祖), 45.5x69.5cm, 종이에 먹, 1986, 개인소장©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