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의 별이 되어
상태바
그대의 별이 되어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1.03.0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그대의 별이 되어

                           허영자

 

사랑은

눈멀고

귀먹고

그래서 멍멍히 괴어 있는

물이 되는 일이다

물이 되어

그대의 그릇에

정갈히 담기는 일이다

사랑은

눈 뜨이고

귀 열리고

그래서 총총히 빛나는

별이 되는 일이다

별이 되어

그대 밤하늘을

잠 안 자고 지키는 일이다

사랑은

꿈이다가 생시이다가

그 전부이다가

마침내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되는 일이다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되어

그대의 한 부름을

고즈넉이 기다리는 일이다.

 

<사랑의 아포리즘>

사랑은 은유법이다

사랑은 이 지구상에서 한 이름 없는 존재인 내가 변하여 그대의 ‘별이 되는 일’이다. 누군가에게 무엇이 되어 빛나는 존재가 되었을 때, 그대 또한 나를 향해 눈을 뜨고 귀를 연다.

사랑은 곧 ‘A는 B다’라고 하는 은유법이다. ‘사랑’이라는 말 다음에 이 세상 어떤 언어를 갖다 붙여도 다 멋있는 비유가 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