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전심 명륜동 안심마을' 만들기 완료
상태바
'이심전심 명륜동 안심마을' 만들기 완료
  • 종로마을 N
  • 승인 2021.01.1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균관대 주변 주택가 및 주요 통학로를 일대
명륜동 여성안심마을 현장을 돌아보는 김영종구청장
명륜동 여성안심마을 현장을 돌아보는 김영종구청장

 

종로구가 지역의 물리적 환경 개선 등을 바탕으로 여성이 안전하고 살기 좋은 지역사회를 만드는 「이심전심 명륜동 안심마을」 조성을 지난달 완료했다.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추진한 이번 마을조성 사업의 대상지는 성균관대학교 주변 주택가 및 주요 통학로를 포함하는 명륜동 일대이다.
 
종로구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 증가로 사회적 불안감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1인 여성 가구 수가 많은 이곳에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를 적용, 안심 시설물 설치 등을 포함한 안심마을 조성을 계획하였다.
 
안심 시설물은 ▲여성1인 가구 불안감 해소 ▲야간 보행 시 주민 두려움 해소 ▲지역 기초질서 보강 등에 주안점을 두고 어린이 과학관을 비롯해 대상지에 골고루 설치했다.
 
이로써 여성 1인가구의 주거침입에 대한 불안감을 경감시켜줄 안심택배함, 문열림주의 바닥사인, 사각지대 반사경과 비상벨, CCTV 시인성 강화사인 등이 들어서게 됐다.
 
또한, 좁고 비정형인 골목길을 야간 보행할 때 매번 뒤따르던 주민들의 두려움 해소를 위해서, 빌라 출입문 미러시트에서부터 주차장 안심셔터도색, 마을종합안내판, 마을상징사인(LED채널간판), 고보조명 등을 설치하였다.
 
사각지대 예측가능성 저하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내 기초질서를 보강하기 위한 시설물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막다른 길 안내 사인과 사생활 보호를 위한 방범창, 사각지역 침입방지 펜스, 기초질서 에티켓 사인 등을 명륜동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여성,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 주민 누구나 안전을 보장받으며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지역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그간 꾸준한 관심을 갖고 노력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관내 곳곳을 대상으로 실효성 있는 안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