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안전문화 대상’ 공모전에서 국무총리 표창
상태바
‘2020 안전문화 대상’ 공모전에서 국무총리 표창
  • 종로마을 N
  • 승인 2020.12.2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는 주민 안전을 행정의 최우선으로 두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발맞춰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지역사회 조성을 위해 노력 중이다.
 
그 일환으로 관내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복합 건축물 대상 코로나 대응계획 수립 여부 등을 면밀히 점검하고, 안전문화운동 추진 종로구 협의회 활동기반을 마련해 올해 ‘2020 안전문화 대상’ 공모전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안전문화 대상은 공공 및 민간이 함께 추진했거나 추진하고 있는 관련 우수사례를 선발하는 안전 분야 최고의 상이다.
 
종로구의 경우, 생활인구가 많은 도심 지역의 특성을 고려하여 지하 연계 복합 건축물 및 다중이용시설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자체 대응계획 수립·시행 여부’, ‘발열모니터링 의심환자 격리 공간 확보 여부’ 등을 점검하고 생활방역과 행동수칙을 교육하는 등 민관 안전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왔다.
 
또 안전문화운동을 참여형 실천운동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7월 총 28명으로 구성된 ‘안전문화운동 추진 종로구 협의회’ 재정비를 완료한 데 이어 ‘종로구 안전문화운동 추진협의회 구성 및 운영규정’을 훈령으로 제정, 활동기반 역시 제도적으로 마련한 바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이번 국무총리 표창 수상 및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 획득으로 지역의 안전대응 역량을 인정받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에 안주하지 않고 지역 구성원 모두가 함께하는 안전 거버넌스를 공고히 하고, 지속적인 안전관리를 통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종로’를 조성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종로구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