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성
상태바
북극성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0.12.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북극성

                         이원규

 

숲속에 홀로 누운 밤이면

나의 온몸은 나침반

그대 향해 파르르 떠는 바늘

밤새 외눈의 그대 깜빡일 때마다

나의 몸은 팽그르르 돌아

정신이 없다

극과 극의 사랑이여

단 하룻밤만이라도

두꺼비집을 내리고 싶다

 

<사랑의 아포리즘>

-사랑의 현기증

사랑은 저기 북극성처럼 움직이지 않는데, 나만 ‘그대 향해 바르르 떠는 바늘’처럼 움직인다. 사랑은 북극성처럼 매일 같은 자리에서 빛나는데 나 혼자 방향을 잡지 못해 늘 ‘팽그르르’ 정신없이 돌고 돈다. 사랑, 그 찬란한 빛 앞에서 누군들 눈이 멀지 않겠는가.

-사랑은 나침반처럼 오직 한 곳을 향해 시선이 맞추어져 있는데, 많은 사람이 그 방향을 알지 못해 방황한다. 어쩌랴, 외줄 타기 같은 사랑 앞에선 누구나 현기증을 일으킬 수밖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