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상태바
그리움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0.12.0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그리움

                          이용악

 

눈이 오는가 북쪽엔

함박눈 쏟아져 내리는가

험한 벼랑 굽이굽이 돌아간

백무선 철길 우에

느릿느릿 밤새워 달리는

화물차의 검은 지붕에

연달린 산과 산 사이

너를 남기고 온

작은 마을에도 복된 눈이 내리는가

잉크병 얼어드는 이러한 밤에

어쩌자고 잠을 깨어

그리운 곳 차마 그리운 곳

눈이 오는가 북쪽엔

함박눈 쏟아져 내리는가

 

<사랑의 아포리즘>

검은 땅에 눈이 내려

함박눈이 내려 세상천지를 덮을 때 사람들은 그 흰 눈밭에 상상의 그림을 그린다. 마음속으로 가장 그리워하던 사람의 얼굴과 가장 가고 싶은 곳의 풍경을 떠올린다. 눈은 그리움의 메타포다.

-검은 땅에 눈이 내리듯, 그대 캄캄절벽의 가슴에 그리움이 쌓여 새로운 사랑의 눈을 뜨게 한다. 그리움에서 시작되는 사랑은 그래서 눈처럼 순수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