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효행상 시상식 개최
상태바
제9회 효행상 시상식 개최
  • 종로마을 N
  • 승인 2020.11.1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로니에 공원에서 18명의 수상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종로구는 지난 4일(수) 마로니에공원 야외무대장(대학로 104)에서 「제9회 효행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효행상 시상식은 (사)종로구효행본부(이사장 임만섭)에서 주관하고 한국마사회 종로지사로부터 후원을 받았으며, 100여명의 종로구민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제9회 효행상은 장애가 있어 몸이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기간제 근로자(종로365 청결기동대)로 성실히 근무하며 구순의 노모를 극진히 봉양, 동료와 이웃들에게 칭찬이 자자한 김성빈(창신2동 거주, 64세)씨에게 돌아갔다.
 
아울러 극진한 효심을 담아 14년 간 고령의 치매 노모를 모시고 2명의 자녀를 훌륭하게 키워냈을 뿐 아니라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들을 돌보는 일에도 앞장서 온 채규숙(숭인1동, 64세)씨 등 총 18명이 주민 추천을 받아 ‘효행상’의 영광을 함께하게 됐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종로구효행본부는 각종 효행사업의 운영을 위해 지난 2012년 설립됐다. 노인 인구 증가와 핵가족화에 따른 개인주의 현상으로 점차 사라져가는 효 의식을 되살리고자 매년 ‘어린이 효백일장’, ‘효행상 시상’, ‘효 예절교육’, ‘효!골든벨’ 등 다채로운 효행 특화사업 및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그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5월 ‘2020년 어버이날 효사랑 큰 잔치’에서 효실천단체 분야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김영종 구청장은 “일상생활 속에서 묵묵히 효를 실천하는 효행상 수상자 열여덟 분들에게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종로구효행본부와 연계해 ‘효도하는 지역사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들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종로구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