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언어
상태바
꽃과 언어
  • 엄광용 작가
  • 승인 2020.11.05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시 한 편

     꽃과 언어

                           문덕수

 

언어는

꽃잎에 닿자 한 마리 나비가

된다.

언어는

소리와 뜻이 찢긴 깃발처럼

펄럭이다가

쓰러진다.

꽃의 둘레에서

밀물처럼 밀려오는 언어가

불꽃처럼 타다간

꺼져도,

어떤 언어는

꽃잎을 스치자 한 마리 꿀벌이

된다.

 

<사랑의 아포리즘>

사랑의 ‘몸짓’ 또는 ‘스침’

사랑은 어떤 한 존재가 다른 어떤 한 존재와의 인연으로 ‘무엇이’ 되는 것이다. ‘언어’가 ‘나비’가 되고 ‘꿀벌’이 되는 이유는, 그 가운데 사랑의 ‘몸짓’ 또는 ‘스침’이 여린 숨결처럼 숨어 있기 때문이다.

-사랑은 소리 없는 바람에도 일렁이는 촛불처럼, 옷깃의 스침이나 찰나적인 눈길의 마주침 하나만으로도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