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소방서 자리에 신축 ‘소방합동청사’ 설계공모 당선작 발표
상태바
종로소방서 자리에 신축 ‘소방합동청사’ 설계공모 당선작 발표
  • 변자형 기자
  • 승인 2020.09.1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지휘부 광화문시대를 열 ‘합동청사’ 건립 첫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본부장 신열우)는 종로소방서(서장 현진수, 수송동 146-2) 자리에 신축하는 ‘소방합동청사 설계공모 심사결과’를 15일 발표했다.

공모에는 국내에서 13개, 국외에서 11개 등 모두 24개 작품이 출품됐다.

도시계획 및 건축분야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패널 심사(9.3)로 5개 작품을 선정하고, 이후 제출자의 프레젠테이션(9.14)을 거쳐 입상작의 최종 순위를 정했다.

당선작에는 운생동 건축사사무소와 ㈜포스코 에이앤씨 건축사사무소 팀이 공동으로 출품한 ‘CITIZEN PLATFORM : 시민플랫폼’이 선정됐다. 운생동 건축사사무소(대표 장윤규, 신창훈)는 2017년 서울시 건축상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2등은 ‘통합과 다원성 Unity and Multiplicity’(매스스터디스 건축사사무사) △3등은 ‘역사 속의 도시.기억 위의 건축’(가아 건축사사무소) △4등은 ‘확장된 터전’(해안 종합건축사사무소) △5등은 ‘鍾路市民㕔’(이상 종합건축사사무소)이 수상했다.

당선작품을 출품한 ‘운생동 건축사무소’에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지고, 2~5등에는 소정의 상금을 차등 지급한다.

심사위원회는 “당선작품인 ‘CITIZEN PLATFORM’은, 시민의 수평적 민주성과 열린 복합청사의 공공성을 조화롭게 구현했다.”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공간을 수평의 켜(layer)로 치환하여 소방합동청사, 종로구 통합청사를 구분 짓고, 두 청사를 지상 4, 5, 8, 9층에서 각각 연결하면서 시민광장, 평생교육시설과 같은 주민편의시설과 맞닿게 하여 평등하고 민주적인 공간으로 디자인하였다.
또한, 시민과 공유하는 중정 공간에 소방훈련 마당을 마련하였고, 옥상 부분에 전망대 기능을 겸하는 소방망루를 설치하여 소방합동청사를 상징하고 있다.

김준성 심사위원장(건국대학교 교수)은 당선작에 대해 “매스의 수평적 분절을 통해 소방합동청사와 종로구 통합청사에 여러 플랫폼을 제시한 것이 인상적이었고, 여러 기능들의 조합과 그 조합 사이에 적절한 규모의 공공 공간을 배치한 훌륭한 안이다.”라고 선정의 이유를 밝혔다.

향후 소방합동청사 건립은 2021년 12월까지 15개월간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2022년 1월경부터 4개월간 시공자를 선정하고 5월부터 착공에 들어가 2024년 10월 준공 예정이다. 합동청사는 광화문역과 지하로 연계되게 하여 소방합동청사가 종로구 일대 지하공간의 중심거점이 될 전망이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당선작품이 선정됨에 따라 소방합동청사 건립의 첫발을 떼게 되었다.”면서 “시민과 함께 교감하는 열린 소방합동청사 건립을 통해 더 안전한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합동청사 조감도 (사진 제공=서울소방방재본부)
합동청사 조감도 (사진 제공=서울소방재난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